쿠폰 결제
기사보기
단어학습 속청학습 평가문제 단문학습 받아쓰기 퍼즐학습 ENIE학습
워드팁 해석
diplomatic 외교의 / embassy 대사관 / exhibition 전시회 / commemorate 기념하다 / anniversary 기념일 / bilateral 쌍방의 / potentially 잠재적으로 / entrepreneur 사업가 / pharmaceutical 제약의 / expand 확장하다
닫기
한국의 콜롬비아 대사는 한국 전쟁에서 남한을 지원한 콜롬비아 군대 덕에 한국과 콜롬비아의 외교 관계가 강화되었다고 말했습니다.

6월 25일, 콜롬비아 대사관은 한국 전쟁 70 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온라인 사진 전시회를 열었습니다.
후안 카를로스 카이사 로세로 대사는 전쟁이 “콜롬비아와 한국의 특별한 양국간의 친목과 형제 관계의 확립을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콜롬비아는 남미에서 전쟁에서 한국을 지원한 유일한 국가였습니다.
5,314명 중 213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되었으며 567명이 부상당했습니다.

비록 양국의 사업 관계가 아직 튼튼하고 확실하지는 않지만, 전문가들은 콜롬비아가 잠재적으로 많은 한국 기업인들에게 귀중한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말합니다.
국내 최대 모바일 게임업체 넷마블은 이미 자사의 비디오게임 중 일부를 콜롬비아에 수출했습니다.
서울 프로콜롬비아의 아우구스토 카스텔라노스 대표는 국내 제약사 중 하나인 셀트리온이 해외로 시장을 확대하고 있어 기대가 크다고 말했습니다.

닫기
[841호] Colombian Ambassador: Colombian Troops in Korea Strengthened Brotherhood Between Korea and Colombia
Colombian Ambassador: Colombian Troops in Korea Strengthened Brotherhood Between Korea and Colombia0The Colombian ambassador in Korea said the diplomatic relationship between Korea and Colombia was strengthened due to Colombian troops, who supported the South during the Korean War.
On June 25, the Embassy of Colombia held an online photo exhibition to commemorate the 70th anniversary of the Korean War. Ambassador Juan Carlos Caiza Rosero said that the war “marked the establishment of a special bilateral friendship and brotherhood relations between Colombia and Korea.”
Colombia was the only nation from South America that supported South Korea in the war. Of its 5,314 soldiers, 213 of them died or went missing, and 567 soldiers were injured.
Although the business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is not strong and well-defined yet, experts say Colombia could potentially be a valuable partner for many Korean entrepreneurs. Korea’s largest mobile-gaming company, Netmarble, has already exported several of its video games to Colombia. Representative Augusto Castellanos of ProColombia in Seoul said he is looking forward to one of Korea’s pharmaceutical companies, Celltrion, as it is expanding its market outside of Korea.

Steve Kim
Staff Reporter